상품후기(해외)


처음 kyBoot를 신게 된 이후로 많은 것이 달라졌어요.

라이너 하데거, 스위스

kyBounder 위에서 걷고 있으면 정말 재밌어요. 숲 길을 걷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거든요. 항상 걸어오던 바닥의 느낌과 너무나도 달라서 키바운더 위에 올라서면 누구라도 계속 그 위를 끊임없이 걷게 될 거에요. 

프리실라 워너, 스위스

저는 이 신발(kyBoot)을 신고 나서야 다시 처음으로 서있거나 걸어다닐 수 있었고, 원래 침대 위에 누워 있으면 통증 때문에 괴로워서 견딜 수 없었어요. 하지만 이 신발을 신으면서 거짓말 같이 통증이 사라졌어요.

로메오 페드론, 스위스

kyBoot를 신을 때만큼은 똑바로 서있을 수 있어요. 다른 신발을 신으면 조금만 서있어도 발이 아파서 한 쪽으로 기울어진 삐딱한 자세로 서있게 되거든요. 잔에 커피를 담고 걸을 때는 kyBoot를 신으면 흔들림 없이 안정적으로 걸을 수 있었어요. 또, kyBoot의 운동효과로 발 주변 미세근육이 강화되서 정말 빠르게 움직일 수 있게 됐어요. 서빙할 때 안정적으로 걷되 빠르게 움직일 수 있어야 하거든요. kyBoot 덕분에 훨씬 더 일을 잘하게 되었어요. 감사해요.

세인트 갈렌에서 올리버 쿤슬러, 스위스

kyBoot를 신고 춤을 추면서 제 몸을 훈련시킬 수 있었어요. kyBoot를 신기 시작하면서 발 주변의 근육이 훨씬 강화되었고, 반대로 몸이 긴장되는 부분은 완화시킬 수 있었어요. 댄서로서 이 신발을 신기 시작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된 것 같아요.

타마라 레인젤, 스위스 댄서

kyBoot를 통해 일상 생활에서 활발한 운동이 가능합니다. 단지 , 가볍게 산책을 하는 것만으로도 관절과 근육을 강화시킬 수 있고, 척추의 통증은 완화시키고 상체 심혈관을 활성화하는 등 복합적인면에서 일반인이나 환자가 자연스럽게 훈련할 수 있습니다. 통증은 줄이고 스스로 근육을 강화시키는 셀프케어가 가능합니다. 

루처 하인드 대학의 의학박사, 헤리 자우, 스위스에서 핵심 물질 의학 연구

kyBoot를 신으면 마치 다른 곳을 걸어다니는 것 같아요. 제가 지금까지 걸어왔던 그 땅이 아닌 것만 같아요. 어떤 표면 위를 걸어도 이렇게 부드럽게 걸어본 적이 없었어요. 정말 편해요. 영하 30도의 얼음같은 곳에서도 신발이 젖지 않고 얇은 울양말을 신어도 따뜻해요. 지금까지 신어온 다른 신발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좋은 신발이에요!

타르야 모일란, 필란드

비즈니스용으로 신을 수 있는 신발을 찾아 다녔어요. 많이 걸어다니기 때문에 신발을 꼼꼼히 골라야 했거든요. 드디어 kyBoot 매장에서 제가 찾던 신발을 찾을 수 있었고, 여가 정치 행사, 사업 및 가정 등 편하게 움직여야 하는 곳이라면 언제든지 kyBoot를 착용하려 합니다.

다니엘 위터, 대통령 EDU TG, 스위스

저는 거의 모든 관절에서 통증을 느껴요. 그래서 항상 토요일이 되면 진통제를 챙겨 먹었어요. 주변 사람의 추천 덕분에 kyBoot를 알게 되어 신게 되었고, 항상 kyBoot만 신고 있습니다. kyBoot를 신으면 약을 먹지 않아도 아프지 않다는 게 정말 신기해요.

바바라 플레디,정육점 주인, 스위스

직장에서 일하는 동안에 관절이 매우 아파왔습니다. 특히, 저녁이 되면 통증이 심해졌고 참기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kyBoot를 신으면 이전보다 더 많은 작업을 장시간에 걸쳐서 해도 문제 없이 해낼 수 있어요.

패트릭 오더멧, MP 주차장의 워크숍 관리자, 스위스

kyBoot를 신기 전에는 아이와 노는 것이 고통스러웠습니다. 아이의 움직임에 맞춰 조금만 뛰어도 아파왔거든요. 이제는 아이와 노는 것이 즐거워요. 아이도 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어서 행복해하더라고요. kyBoot덕분에 저희 아이도 웃음이 늘었어요.

마르코 한젤만, 교사, 스위스 아펜첼

기능성 신발이라도 깔창을 끼우지 않으면 발이 아파서 사용할 수 없었죠. 그래서 깔창만 있으면 다 똑같다는 생각에 아무 신발이나 신어 왔었어요. 그 전에는 ‘깔창을 끼우지 않으면 편한 신발은 없다’ 라고 생각해왔던 거죠. 하지만 kyBoot는 깔창 없이도 편했어요. 지금까지 많은 신발 브랜드의 제품들을 신어봤는데 kyBoot처럼 걷기 편한 신발은 없었어요.

쥬크 지버, 위드나우의 nahrin컨설턴트, 스위스

kyBoot를 신고 전시회장에 다니는 것을 좋아합니다. 오랫동안 서서 작품을 보는 데도 즐길 수 있게 됬어요. kyBoot를 신기 전에는 개와 함께 산책을 하거나 함께 달릴 때 신발 한 켤레를 여분으로 챙겨 다녔는데, 이제 더는 그럴 필요가 없어졌어요. 이제 kyBoot만 있으면 뭐든지 할 수 있어요.

이멜다 앙게한, 곳사우에서 애견 양육자, 스위스

내가 키부트를 처음 구매할때 들었던 설명들은 결코 과장된것이 아니였습니다! 실제로 정말 좋았어요. kyBoot를 신고 하는 달리기는 내가 처음 달리기를 했을 때의 그 기분좋은 느낌을 다시 가지게 해주었어요. 아킬레스 건 통증이 생기고 나서 오랜만에 달릴 수 있었는데, kyBoot덕분에 불편함 없이 하루에 20분씩 조깅을 할 수 있었고, 단 3일만에 모든 통증이 아예 사라졌어요. 너무 고맙습니다.

개리 포워, 스위스 스키 감독, 뮤리, 스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