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후기(해외)


처음보다 통증이 있었을 때보다 아픔이 심해지고 있었는데, kyBoot를 신었더니 달랐어요. 특별했어요. 항상 서서 노래를 해왔는데, 마치 처음 서본 것처럼 새로운 느낌이었어요. kyBoot의 편안함에 노래를 부르는 동안 노래보다 발의 느낌에 집중하게 되더라고요.

리타 부르트하트, GOSSAU의 합창단원 알토파트 담당, 스위스

버니 마스 덴 (Bernie Marsden)은 며칠 간 kyBoot를 신으면서 통증을 없앨 수 있었습니다. 이후에 그는 kyBoot와 함께 스위스 전국 투어를 하였습니다.

버니 마스덴, 기타리스트

kyBoot를 신으면서 허리통증을 줄었고 삶이 나아졌어요.

스테판 울프, 프로 축구선수, 스위스 루체른

이 신발은 매우 안전하고 편안해요. 발이 더는 아프지 않아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등산을 더 재미있게 할 수 있게 되었어요!

르네 마이어, 스위스

건강을 위해서 실내에서 무언가를 하는 것만큼이나 밖으로 외출하며 활동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우선은 저희 집은바닥이 거칠기 때문에 더욱 부드럽고 편안한 신발이 필요했어요. 또한, 그 이상으로 제 자신의 건강도 중요했고요. 매일 내 건강을 위해 특별한 무언가를 하고 싶었고, 계획대로 매일 조깅하려고 해봤지만 생각대로 되지는 않더라고요. 이 신발을 신으면 신고 다니는 것만으로도 훈련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어요.

도리스 블룸, 베른, 스위스

심해지는 요통을 해소하기 위해 더 좋은 신발을 신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방문한 매장의 점원은 통증이 나아지기 위해서는 보다 부드러운 신발을 신어야 한다고 했고, 점원의 추천을 믿고 kyBoot를 신게 되었습니다. kyBoot를 신고 얼마 지나지 않아 통증이 완화되어 있었습니다.

피터 마이어, 자동차 수리점 MP의 설립자, 스위스

피아노 앞에 앉아 있느라 키바운더 위에서 자주 스트레칭을 하지 못했어요. 하지만 키바운더 위에 서있을 때면 내 몸이 진정으로 휴식이 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그 감각을 느끼기 위해 꾸준히 키바운더 위에 서있곤 합니다.

우르스 르윈베거, 단원, 스위스

아내가 발이 불편한 저를 위해 kyBoot를 사왔을 때 기분이 내키지 않았지만 사온 성의를 봐서 신어보았습니다. 그러나 그 때 정말 편한 느낌을 느꼈고, 그 이후로 항상 kyBoot만 신고 다닙니다.

아르민 질트너, 베젠시 발렌호수에서, 스위스

처음 신을 때부터 편하다고 생각해왔지만, 우리 악단의 많은 뮤지션들이 이 슈즈를 신고 있다는 것을 알고 놀랐습니다. 뮌헨 박람회에서 처음 신게 되었는데, 쇼가 진행되는 이틀 동안 kyBoot를 신어 볼 수 있었고 편해서 좋았어요.

피우스 심버거,Uttwil의 지휘자, 스위스

영업 교육 담당자로 근무하며 하루에 8-10시간씩은 서 있게 됩니다. 이 때문에 몇 년 전 발에 극심한 고통이 생겼어요. 아침에 일어나면서 첫 발을 내딛을 때만 아프기 시작하더니 오후에는 도저히 일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해졌죠. 병원에 갔더니 오래 서있거나 많이 걷는 사람들에게서 자주 나타나는 질환으로 족저근막염이라고 하더라구요. 수 년동안 덜 딱딱한 신발부터 뒤꿈치 충격 완화 안창, 앉아서 발표하기, 심지어 침술까지 안 해 본게 없었지만 효과가 없었어요. 소위 말하는 “치료제”에 수 천 달러를 퍼부었는데도 고통이 사라지질 않았어요. 그러던 중 캐나다 오크빌에서 (고통스럽게) 길을 걸어가던 중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새로운 스위스 신발”이 적혀있는 광고물을 발견했어요. 약국 안에서 친절한 여성분이 kyBoot를 소개해주었고 스위스에 돌아오자마자 바로 한 켤레를 구입해서 매일매일 사무실에 신고 나가기 시작했어요. 2주가 지나자 놀라운 경험을 했죠...더 이상 발이 아프지 않았습니다. 그저 편안해졌고 기분이 좋아졌어요. 저녁에 신발을 벗은 후에도 아프지 않았어요. 아침에 일어날 때도 고통이 없었죠. 정말 스스로도 믿을 수가 없었어요. 발의 통증이 말끔히 사라졌고 제 인생이 바뀌었어요. 더 이상 걸을 때 아픈 것에 집중하지 않게 되었고 100% 편안하게 워크샵 내내 서 있을 수 있게 되었어요. 정말 이 진귀한 발명품에 감사합니다. 제일 훌륭한 신발이고 제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어요!

고팔 라지구루, 스위스

kyBoot를 착용한 후부터는 걸으면서 신발 밖으로 공기가 밀려나가고 외부 공기가 유입되서 발냄새가 덜한데 정말 상쾌하네요.

안드레아스 프린즐러, 셰프, 취리히

지난 4년간 추간판 헤르니아 디스크가 두 번 발생했는데 꽤나 불편했죠. 키쎈을 베고 자기 시작하면서 통증이 완화되고 척추도 편안해졌어요. 마치 목에 모양을 맞추는 구름을 베고 자는 기분이었죠. 이제는 일어서기 전 침대 가장자리에 잠깐 앉아있을 수 있게 되었어요. 이제는 단번이 일어서도 전혀 아프지 않아요.

스테파니 바츠, 세이트 마그레덴(SG) 거주

이점은 단순히 발의 불편함이 줄어든다는 거죠. 발이 통증이 덜하고 덜 아프고 문제없이 오랜시간 신발을 신고 있을 수 있어요. 허리통증도 사라지는데 뭐, 제 경우만 그럴 수도 있지만요.

앙드레 유페, 셰프 SCOR 취리히

초기에는 약간 캥거루같다는 느낌이 들어요...탄성이 있기 때문이죠.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면 점점 익숙해지는데 무척 편안하죠. 무엇보다도 긴 일과가 지나면 다시 활력을 불어넣어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운동을 한 후에도 발이 무겁지 않고 걸어다니는 것도 매우 편안하답니다.

프랑크 야갈라, 레스토랑 매니저, 유니레버 SV 샤프하우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