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후기(해외)


다양한 운동을 통해 탄탄한 기초체력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kyBoot를 착용하며 더 많은 부위에 집중할 수 있고 발의 심부근육을 강화할 수 있어 사고를 방지할 수 있죠.

프란츠 하인저, 활강스키 세계 선수권 우승자 및 스위스 스키대표단 코치

kyBoot를 신는다는 건 딱딱한 표면에서도 활동적이고 건강하게 걸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푹신하고 불안정한 밑창은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고 근력을 강화시키며 균형감각 개선과 더불어 발의 수용체를 자극하죠. 의학적인 관점에서 저는 무릎에 문제가 있거나 자세가 구부정한 환자들에게 특히 kyBoot를 추천합니다.

크리스티안 게이블러, 상해 및 스포츠 외상 후 외상수술 전문의

kyBoot는 균형감각 유지와 허리부터 발끝까지의 근육을 활성화시킵니다. 뒤꿈치와 전족부 통증 치료에 효과가 있고 아킬레스건과 허리 통증 치료에 보조적인 수단으로 이용됩니다.

마커스 뮐러 의사, 정형외과 전문의, 족부 외과수술의

2009년 6월부터 직장인 우체국과 여가 시간에 항상 kyBoot를 신었어요. 더 이상 허리 통증은 없고 하지 정매류는 그저 안 좋은 추억거리가 되어버렸죠. 정말 기분이 좋고 이제 다른 신발을 신고 걸을 수 없게 되었어요.

에리카 에겐버거, 우체국 직원

고유수용감각(신체 움직임과 상대적인 위치에 대한 자기 지각)과 고유수용감각 훈련은 상해방지에 아주 중요합니다. kyBoot는 이러한 훈련에 아주 효과적인 도구죠. 항상 신을 수 있는 데다가 매우 편안하죠. 다시 말해 많은 노력을 들이지 않고 항시 훈련을 할 수 있다는 뜻이죠. 결국 제 자신도 그 효과를 알게 되었죠. 특별한 치료없이 kyBoot를 신기만 했는데 아킬레스 건염이 치료되었답니다. 불안정한 밑창이 발목 관절을 안정시키는 근육을 강화시켜 무리하게 작용하는 근육들의 하중을 덜어준 것이죠. 낙상을 방지하는데 최적이기에 하지에 상해를 입었거나 서서 일하는 근로자, 운동선수, 그리고 노인들에게 kyBoot를 추천합니다.

콘라드 비러 의사, SGSM 외과 및 스포츠 의학 전문의

세인트 갤런 은행에서 건강관리는 아주 중요합니다. 건강한 직원들은 신체가 건강할 뿐만 아니라 동기 부여가 훨씬 잘되고 성과도 훌륭합니다. 세인트 갤런 은행에서 중요한 직장 건강 관리 요소는 kyBounder를 활용해 만든 인체 공학적인 작업공간이죠.

사이먼 네츨, 세인트 갤러 칸토널 은행 홍보부장

저는 kyBoot에 중독되어 버렸어요. 텔레비전 앞에 앉아있기만 하는 카우치포테이토도 열심히 걷는 사람으로 만드는 신발이에요. 흔들리면서도 안정감있는 밑창이 달린 솜털 속으로 들어가는 기분이라 걷는 것 자체가 즐거워요. 한 달 내내 신고 다녔는데 절대 벗고 싶지 않아요.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는 개”라는 말이 있지만 이제는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는 신발”이라는 걸 알게됐죠. 발과 신발 사이에 kyBoot가 있어서 듬직해요.

길스 츠디, 배우

저는 74세의 열정적인 순례자에요. 최근 프렌치 웨이를 따라 250 마일 거리를 걸을 때 처음 kyBoot를 착용했어요. 걷기가 편해졌고 무릎 통증의 사라졌죠. 특히 쿠션감과 아스팔트 위를 걸을 때의 좋은 느낌이 놀라웠어요. kyBoot가 다리와 발의 근육을 강화시키는 것을 직접 느낄 수 있었어요. 이제는 샌달 아니면 kyBoot만 신죠.

월터 켈러, 연금 수령자

허리통증이 심할 때가 종종 있어서 가능한 한 자주 kyBoot를 신는 편이에요. 푹신하고 탄력있는 게 정말 놀라울 정도로 편안해서 좋아요.

피 월츠, 다다 안테 포르타즈 록 밴드 리드 보컬

몇 주째 kyBoot를 신고 있는데 정말 행복의 절정에 이른 것 같아요. 가능하다면 밤에 집에서도 신고 싶어요. 정말 편안하답니다.

루스 월티, 스위스

처음 kyBoot를 착용했을 때 얼마나 발이 편안한지 믿을 수가 없었죠. 몇 주동안 착용해보니 편안할뿐만 아니라 정말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죠. 전문 선수라면 누구나 겪는 만성적인 허리통증도 완화되었어요. 이제는 벗을 수가 없을 정도죠!

조세프 마르하, HC 다보스

모나코의 알버트 왕자도 kyBoot를 착용합니다. kyBoot는 걸을 때의 독특한 느낌을 통해 상냥하기까지 한 이 왕족의 마음을 곧바로 빼앗었습니다.

모나코, 알버트 왕자

저는 왼쪽 발 뒤꿈치에는 멍이 있고 오른쪽 무릎에는 인대 열상이 있어요. 먹는 소염제부터  소염제 패치, 목발, 무릎받이, 신발 뒤축패드까지 안 해 본게 없어요. 단지 조금 도움이 됐을 뿐이었어요. kyBoot만큼 좋았던 것 지금까지 없었죠. 두 켤레나 있는데 이제는 KyBoot만 신어요. 가죽 모델이 특히 편안하죠.

게이버 카토

캐나다 봅슬레이 대표팀의 스포츠 의사로 근무하며 일상 생활과 가벼운 운동 중에 kyBoot를 사용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KyBoot의 컨셉이 우선 인상적이었죠. 매우 편안할 뿐만 아니라 신체를 활성화하니까요. 밑창에서 충격을 잘 흡수하고 모든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느낄 수 있지만 절대 불안정하거나 불편한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제 자신도 요족이 있어 발볼에 무게가 많이 실리는 불편함이 있는데 KyBoot는 처음부터 제 발의 모양에 잘 맞아 필요한 부분들을 잘 채워주었고 몇 년만에 처음으로 안창없이도 신발을 신을 수 있게 되었답니다.

안드레아스 고셀레-코펜베르그, 스위스 올림픽 의료센터장, 크로스클리닉 바젤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