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Boot VS MBT


MBT 개발자 칼 뮐러, 신발업계에서 혁신적인 kyBoot를 출시하다.

1996년 엔지니어였던 칼 뮐러는 MBT 신발을 개발하며 ‘구르는 밑창’으로 신발업계에 혁명을 일으키게 됩니다. 이후 끊임없는 시행착오를 거듭하며 연구개발한 끝에 2006년, 드디어 kyBoot의 ‘하늘 위를 걷다’(walk-on-air) 원리로 칼 뮐러는 한 단계 더 나아갔습니다. 칼 뮐러의 최신 발명품은 무엇이 그렇게 특별한 것일까요?

구르는 신발에서 ‘하늘 위를 걷기’ 까지

kyBoot의 부드럽고 탄력적인 밑창은 차세대 MBT 제품으로 탄생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사업 파트너들이 둥근 밑창을 고집함에 따라 칼 뮐러는 2006년 MBT를 떠나게 됩니다. 이러한 사건은 칼 뮐러의 독자적인 새 제품의 개발로 이어졌고 그 결과물로써 kyBoot라는 새로운 발명품을 탄생하게 만들었습니다.

kyBoot와 MBT의 비교

과거 MBT를 처음 구입하는 사람들에게는 워킹교육이 필수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kyBoot를 착용하자마자 ‘하늘 위를 걷는’ 느낌을 즉시 경험할 수 있습니다. kyBoot를 신게 되면 걷는 게 아니라 둥둥 떠다니는 겁니다.
한 걸음 한 걸음 걸을 때마다 무중력 상태로 진입하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이 특별한 느낌은 부드럽고 탄력적인 에어쿠션 때문입니다. 즉시 충격을 흡수하며 발이 완벽하게 적응하는 신발 때문에 하이킹을 하거나 산책을 가거나 시내를 다닐 때에도 너무나도 편안한 나머지 벗어야겠다는 생각이 절대 들지 않을 것입니다.

kyBoot와 MBT : 칼 뮐러는 다음 표에서 자신의 발명품 kyBoot와 MBT를 비교해 놓았습니다.

구분 kyBoot MBT
개발년도 2006 1996
개발자 칼 뮐러 칼 뮐러
밑창구조 특수에어쿠션 (3세대 업그레이드 버전) (평평하고 안정감 있음) 반달모양 밑창 (MBT 초기 버전) (두껍고 불안정함)
착용감 부드럽고 탄력적이며 쾌적함 불안정하고 구르는 시소 느낌
특별한 걷기기법 없음 - 착용 즉시 편안함 있음 - 적응기간이 필요함
노령 구매자 안전하고 편안함 많은 착용자에게 불안정
무게 가벼움 다소 무거움
디자인 스포티함 독특함

kyBoot를 착용하는 즐거움

kyBoot를 착용한다면 누구나 특별히 시간을 들이지 않고서도 건강을 도모할 수 있습니다. kyBoot를 신을 때 발은 부드럽고 탄력적인 밑창 쿠션에 직접 놓이게 되어 자유로운 움직임이 가능합니다. 다방면적인 탄력성과 유연성으로 인해 근육에는 필요한 양의 운동이 가해집니다. kyBoot는 관절에 무리를 주지 않으며 긴장을 풀어줍니다. 발바닥이 부드럽고 탄력적인 소재에 역동적으로 적응함에 따라 건막류나 발뒤꿈치 통증 증후군과 같은 족부 질환에 이상적인 효과를 가져다 줍니다.